농담대학교 개교 제10주년 및 전서 개설 제8주년 - 내년에도 만나요~ 제발~
농담대학교와 전서관리위원회는 2016년 12월 19일(월)부터 2017년 2월 28일(화)까지 통상업무를 중지합니다. (사유: 동계 방학)

성덕대왕신종

농담학회 전서
이동: 둘러보기, 검색
성덕대왕신종
대한민국의 국보

220px

지정 번호 국보 제29호
소재지 경상북도 경주시 국립경주박물관
제작 시기 신라 중기
1962년 12월 10일
현재는 타종하지 않음

대한민국 국보 제29호인 성덕대왕신종(聖德大王神鍾)은 신라 중기에 제작된 종이다. 현재 대한민국에 남아있는 옛 종 가운데 그 크기가 가장 크다.

신라 경덕왕이 아버지 성덕왕의 공적을 기리기 위해 이 종을 주조하기 시작하였다. 종은 혜공왕 7년(서기 771년)에 완성되었다. 처음에는 봉덕사에 달아두었으나 봉덕사가 폐사된 후에는 영묘사로 옮겼고, 다시 경주 봉황대 파루에 매달아 두었다. 이후 경주박물관으로 옮겨서 현재까지 보존하고 있다. 이 종을 에밀레종이라고도 부르는데, 종을 주조할 때 아이를 시주받아 넣어서 종소리가 에밀레로 들린다 하여 그렇게 부른다. 원래 봉덕사에 있었다고 하여 봉덕사종이라고도 한다.

종 머리에 삽기가 있고, 그 부분에 용트림조각을 붙여 장식적 효과를 잘 나타내고 있다. 종의 어깨와 아가리에는 보상화무늬띠장식을 둘렀으며, 유곽 안에는 연꽃무늬로 된 종유를 9개 돋아새기고 당좌에는 연꽃무늬를 새겼다. 허리부분에는 종의 제작경위와 담당, 주조년대 등을 적은 종명이 새겨져 있으며 그 사이에는 비천 한상씩 짝을 맞추어 새겼다. 비천은 연꽃 위에 무릎을 꿇고 앉아 두 손 위에 향로를 받들고 있으며, 아름답기로 유명하다.

성덕대왕신종은 주조한 지 오래되어 손상의 우려가 있기 때문에 타종하지 않는다. 성덕대왕신종의 종소리를 녹음한 테이프를 기념품점에서 판매하며, 신종 앞에서 매시 정각과 30분에 이 테이프를 재생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