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담대학교 개교 제10주년 및 전서 개설 제8주년 - 내년에도 만나요~ 제발~
농담대학교와 전서관리위원회는 2016년 12월 19일(월)부터 2017년 2월 28일(화)까지 통상업무를 중지합니다. (사유: 동계 방학)

봄 노래

농담학회 전서
이동: 둘러보기, 검색

봄 노래』(『봄을 기다리며』, 독일어: Sehnsucht nach dem Frühling K. 596)는 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가 1791년에 작곡한 성악곡이다.[1]

못갖춘마디로 시작하며, 모두 16마디의 8분의 6박자 곡이다. 촉탁을 받아 어린이 잡지에 싣기 위한 곡으로 작곡되었다.[2]

플룻으로 연주한 버전은 KBS 1FM의 시그널 송으로도 사용중이다.[1]

한국어 번안곡은 이남수 역, 이남수 편곡으로 제칠차 교육과정 중학교 음악 교과서에 수록되었다. 원곡과 번안곡의 차이로는, 한국어 어절에 맞추어 부르기 쉽게 일부 음이 합쳐졌고, 노래하기 어려운 음이 일부 빠져있다.

독일어 가사 한국어 가사
(이남수 역)
한국어 가사
(직역)
Komm lieber Mai und mache die Bäume wieder grün, 저 산에 진달래꽃 빨갛게 피어나고 봄이여 오라, 와서 나무를 다시 푸르게 하라,
und laß uns an dem Bache die kleinen Veilchen blühn. 산 그늘 흰눈마저 녹아 사라지면 작은 제비꽃 피는 냇가에서 우리가 놀 수 있도록.
Wie möchten wir so gerne ein Blümchen wieder sehn! 나 살던 옛 마을에 봄철이 찾아오네 꽃 피는 계절을 우리는 얼마나 기다렸던가!
Ach lieber Mai wie gerne einmal spazieren gehn! 아 즐겁고 기쁘다 봄 노래 부르세 아 사랑하는 5월이여, 나 산책 나가기를 얼마나 기다렸던가!

바깥 고리

각주

  1. 1.0 1.1 류태형의 음악이 있는 아침 모차르트의 봄노래, 중앙일보, 2016년 3월 23일. 2016년 5월 25일 확인.
  2. 봄 노래, 눈높이대백과. 2016년 5월 25일 확인.